금요일, 9월 29, 2006

준(Zune)이 국내에서 성공할 수 있을까?

Zune의 디자인을 제외한 다른 부분만을 본다면 성공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기본적인 음악과 동영상 플레이 외에 사용자들끼리 음악을 공유기능은 소비자의 흥미를 끌기에 충분하다. (iPod에서 기본으로 제공하지 않는) FM라디오 수신 기능도 기본으로 제공한다. 국내 사용자중 일부는 iPod에 FM 수신기능이 없는 것에 불만을 가지고 있었으므로 좀더 고객의 관심을 끌 수 있을것이다. 가격도 iPod과 경쟁할 수 있도록 $249.99로 내렸다.
(아이리버가 아직은 국내에서 선전하는 것처럼) 이런점에서 승산이 있어 보인다.
그러나 아이리버가 국내에서 성공한것이 단지 기능때문인가 라고 물어본다면 그건 아니다. 그들의 성공요인중 중요한 하나는 디자인이다. 화려한 디자인으로 국내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그런데 준(Zune)을 가만히 처다 보라....
보면 볼수록 이건 아니다 싶다.
허접한 포터블 TV를 보는것 같지 않은가?
아직 실물을 보지 못해 뭐라 확실히 말할 수는 없으나 Zune의 디자인은 애플의 단순함을 뛰어넘어 투박하다. MS는 그 많은 돈을 어디에 썼길래 이런 디자인이 나온 것일까?

http://newsimg.bbc.co.uk/media/images/42090000/jpg/_42090556_zune-ap203.jpg
[출처:BBC]
또한가지 걱정스러운건 무선네트워크 기능이다. 실제 사용에 있어서 소비자 불만을 가져올 소지가 있다. 제가 알기로 일반전이 무선네트워크칩의 소비전력은 1W이다. 준에 무선네트워크 on/off기능이 있다고는 하나 사용자가 실수로 계속 on인 상태로 음악을 들을경우 몇시간 가지 못할 것이다. 준에 사용된 무선네트워크 칩이 무언지도 모르고 on/off알고리즘을 어떻게 구현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이런 판단은 너무 이를 수도 있으나 그동안 MS의 제품을 봤을때 이런 문제까지 소비자를 배려해서 개발했는지는 제품이 나와봐야 알것이다.

댓글 2개:

라인하르크 :

와이파이 on모드 13시간 재생
와이파이 off모드 14시간 재생 이라고 하더라고요...

suk-woo :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생각보다 와이파이 전력소모가 적은가보군요.
그런데 와이파이 off일때 재생시간이 짧은데 동영상 재생시간인가요? 설마 음악 재생시간이 14시간은 아니겠죠?

이제 디자인만 좀더 신경쓰면 대박 날지도 모르겠네요 :-)